처가집 말뚝박기 - 45부

처가집 말뚝박기 - 45부

익명 0 44 02.05 02:00
태수는 아내의 엉덩이를 벌리고 혀를 내밀었다

아내는 간지러운듯 버둥거렸지만 태수는 무시하고 혀를 항문에 대고 입구를 간지르기 시작했다

아무리 기억력이 없어도 본능은 작용하는지 아내는 허리를 휘며 격한 신음소리를 내었다



"아..흐 .............."

"좋다구 하는거야 해봐.."

"좋아 좋아..."

"그리고 박아달라고 해"

"박아줘..박아줘"



태수는 그런 아내의 태도가 맘에 드는지 자지를 아내의 항문에 갖다댔다



"아퍼두 참는거야..넌 내 아내니까...후후"

"아퍼 아퍼..."



아내는 아픈지 몸을 떨었지만 태수는 무시하고 굵은 자지를 시원스럽게 밀어넣었다

아내의 입이 저절로 벌어졌다



"앞으로 내말 안들으면 계속 여기다 할꺼야"

"말 잘 들을게요 아프게 하지마세요"

"너는 누구지?"

"난 당신 아내..."

"또?"

"당신 노예..."

"하나더..."

"당신의 장난감 암캐에요"

"잘했어...이걸 보고 낼 모레 그대로 하는거야"

"네네"



아내는 아픈지 연신 찡그리면서 태수가 던져준 서류를 읽고 있었다

태수는 아내의 항문에 더욱 낖이 박아넣으며 낼 모레있을 일을 생각하며 기분좋아하고 있었다



"이제 끝이구만..."









"아아악..."

"백인년이라 보지도 크네... 어라 항문도 많이썻나보네"

"으으으 살려줘요"

"이 서류는 뭐지? 나도 바보는 아닌니 솔직히 말하면 내가 자비를 베풀어주지..."





릴리는 방 한 가운데 매달려 있었다

릴리의 보지에는 빨래집게가 주렁주렁 매달려있었다

여자는 거기에 줄을 연결하여 잡아당기고 있었다



"이건....회사의 주주총회용 자료입니다...."

"어허 그 정도는 안다고...."



여자가 줄을 잡아당기자 릴리의 소음순이 잡아당겨지며 집게하나가 팅겨져나갔다



"아아악....제발...."

"네가 똑바로 말해야지 지금 날 가지고 노니까 그렇지..."

"이건 회사를 인수하려는..."



릴리는 자신이 불리함을 알았다

지금 자신의 앞에 있는 여자는 다 알고 자신에게 확인하고 있는 것이었다



"어쩌지? 말안하면 내가....할수없지 타협을 해보아야지"

"저기..제가 이걸 다 알려줄테니 저좀 살려주세요"

"그래 네가 하는걸 봐서 그렇게 하지..."



릴리는 태수의 처남과의 음모를 전부 여자에게 알려주었다

여자는 릴리의 말을 듣고는 서류를 흩어보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약속이....절 살려준다고..."

"알아 조금만 기다리지..."



여자의 손에는 녹음기가 들려져 있었다



"지금까지 한말 다시 해봐 여기 녹음할테니..."

"네..."









상미는 묶여있는 릴리를 보며 녹음기와 서류를 챙겻다



"살려줄테니...걱정마 허지만 주총때 나타나면 곤란하니 그때까지 묶어놓을께"

"네...꼭 살려주세요"



상미는 손발이 한데 묶인 릴리를 자루에 넣었다

그리고 자루를 차 트렁크에 실었다



"내가 생각했던 데로야...이제 상무님이랑 거래를 해야겠네 호호"



상미는 태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강 고수부지의 주차장에 태수의 차가 주차되어 있었다

태수옆에는 아내가 멍하니 앉아 있었고...

5분정도 지나자 차 한대가 어둠속에서 나타났다

태수는 차안에 여자의 실루엣을 보았다



"왔네..."



태수는 천천히 내렸다

저쪽 차도 문이 열리면서 여자가 내렸다



"전화 한 분 맞나요?"

"네..."

"장난하려면 그만 두고...진짜면 내가 사죠 돈을 얼마던지..."

"그럼요 당연하죠"





태수는 가까이 다가오는 여자를 보고 깜짝 놀랐다



"넌 상미..."

"호호 상무님 저를 몰라 보시다니...이거 섭섭하네요"

"나도 긴가민가했지...그런데 네가 어떻게?"

"처음에는 상무님 부탁으로 이것저것 조사하다가 상민씨가 그렇게 되고 복수하기로 결심하고 하다보니 이렇게..."

"아까 한 전화내용은 사실이야?"

"네..여기 서류 그리고 녹음된 내용...."



태수는 상미에게 받은걸 살펴보았다

릴리에게서 우연히 본 내용이 일부 보였다

태수는 상미의 손을 꼬옥 잡았다



"고마워....내 이 은혜는 잊지않을께"

"은혜랄것 까지 있나여? 대신 제 부탁도 한가지만..."

"뭐든 말해 내 다해줄게"

"사모님 지금 어때요 상태가?"

"아직도 그대로야 그건 왜?"

"그럼 그런 바보랑 상무님 사실껀가요?"

"아니...이번 주총끝나면 필요없어...후후 사실 내가 지금 열심히 교육시키고 있어"

"어떻게요?"

"으응 내 종으로 만들까 생각중이야"

"복수 확실하게 하시네요"

"그럼 지금도 내말 잘들어 보여줄까?"

"네 보고 싶어요 그 도도한 사모님이 어떻게 변했는지...."



태수는 차로 갔다

아내는 그때까지도 멍청하게 앉아있었다



"야 나와...그 외투는 벗고..이걸 목에 걸어"



태수가 준건 개목걸이였다

아내는 아무말없이 외투를 벗자 유두를 겨우가릴만한 브라와 티팬티가 몸을 가리고있었다

아내는 목에 개목걸이를 걸고 태수에게 그 끝을 쥐어주었다



"그래 말 잘듣네 그래야 안 아프게 하지..."

"말 잘들을께요 아프지않게 해주세요"

"그럼 그럼..."





태수는 끈을 잡아당기며 상미에게 갔다

상미는 태수에게 끌려나오는 사모님을 보며 놀랐다

더구나 밤이라고 하지만 겨우걸쳐있는 속옷바람에 주차장을 걸어오는 모습이 더욱 충격적이었다



"어때 상미..내말이 맞지?"

"정말 그러네요"



상미는 아내의 주위를 돌며 다시한번 확인을 하였다



"그런데 개목걸이를 한 주제에 걸어다니네요"

"아..바닥이 아스팔트라 무릎이 상하잖아"

"그렇구나..상무님 사모님을 좀 빌려줘요"

"그건 왜?"

"내가 갚아야 할 빚이있어서..."

"그건 곤란한데...주총때 중요한 역활을 해야하거든"

"제가 사모님보다 더 좋은 걸 드릴께요"

"그게 뭔데?"



상미는 차로 태수를 데려왔다

트렁크를 열자 자루하나가 꿈틀거렷다

상미는 자루 주둥이를 열자 거기엔 알몸의 릴리의 얼굴이 보였다

릴리는 태수를 보자 울상이 되어버렸다



"헉..릴리네"

"네 상무님..지금 상무님 처남과 공모하고 있으니 이년을 잘 구슬러서 상무님편을 만들면... 마지막에 처남대신 상무님을 밀면 처남이 아마 까무러칠껄요"

"정말 좋은 의견이네 좋아 대신 주총끝나면 돌려주는거야"

"네....전 상무님편이잖아요"

"언제 상미랑 한번 뭉쳐야겠어 할 얘기도 있고..."



태수는 상미의 허리를 가볍게 안았다

상미는 태수의 입술을 찾았다

두사람은 긴 키스를 주고받고 입을 떼었다



"네 저도 기다릴께요"



태수는 릴리가 들은 자루를 들고 자신의 차에 실었다



"상미야 잘 다루어줘..대신 잃어버리면 안돼"

"알았어요 고마워요"



상미는 알몸의 태수아내를 보며 히죽히죽 웃기시작했다

상민의 복수를 할수있다는 생각에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야 개가 왜 서있어? 아..너 사장이지? 사장님 "

"네?"

"엎드려 주세요 개처럼..사장년아"



상미가 사장의 무릎을 차서 꺽었다

여자는 바닥에 엎드리고 말았다



"지금부터 내 차까지 기어가는거야 알았지?"

"다리 아퍼요 나 아픈거 싫어요"

"그럼 엉덩이가 아플텐데...그래도 좋아?"



상미가 엉덩이를 한대 갈겻다

사장의 엉덩이에서 나는소리가 주차장에 퍼졌다



"아뇨 갈께요"



사장은 상미의 차를 향해 아스팔트위를 기어나가기 시작했다

상미는 앞서기어가는 사장을 일부러 줄을 잡아당겨 천천히 가게 만들었다



"상민씨가 너땜에...."



태수는 상미가 아내를 끌고가는걸 보며 자루를 풀었다



"릴리...이렇게 만나게 되네 그러고보면 우리 인연이네 안그래?"

"네..상무님"





태수의 손이 릴리의 금발을 움켜쥐었다



"네가 날 속이고 처남의 끄나플이었다니..."

"그건 저도 협박을 받고 있는 처지라..."

"어쨌든 낼모레 주총 까지 잘지내보자고..후후"

"제가 뭐든 다 할꼐요..제발..."

"그걸 믿을수가 있어야지...몸으로 보여줘봐 내가 믿게 후후"

"네네 뭐든지...."





태수의 손이 자루속으로 들어가 릴리의 보지구멍속으로 들어갔다

태수는 손가락을 구부려 릴리를 잡아당겼다



"아아아...."

"넌 내 낚시에 걸린 고기야 후후"



태수의 차가 릴리의 집으로 향했다







올만이네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571 증오, 성욕 그리고 타락 - 프롤로그 익명 02.05 50
20570 SM 여교사 - 1부 1장 익명 02.05 59
20569 아내 훔쳐보기 - 4부 익명 02.05 56
20568 처가집 말뚝박기 - 46부 익명 02.05 41
열람중 처가집 말뚝박기 - 45부 익명 02.05 45
20566 은정의 사랑 - 1부 익명 02.05 40
20565 처가집 말뚝박기 - 44부 익명 02.05 27
20564 처가집 말뚝박기 - 43부 익명 02.05 22
20563 처가집 말뚝박기 - 42부 익명 02.05 34
20562 복종의 추억 - 5부 익명 02.05 27
20561 복종의 추억 - 4부 익명 02.05 26
20560 복종의 추억 - 3부 익명 02.05 28
20559 위험한 선 - 중편 익명 02.05 21
20558 처가집 말뚝박기 - 41부 익명 02.05 18
20557 복종의 추억 - 2부 익명 02.05 28
20556 복종의 추억 - 1부 익명 02.05 29
20555 복종의 추억 - 프롤로그 익명 02.05 21
20554 처가집 말뚝박기 - 40부 익명 02.05 21
20553 처가집 말뚝박기 - 39부 익명 02.05 18
20552 처가집 말뚝박기 - 38부 익명 02.05 22
20551 처가집 말뚝박기 - 6부 익명 2019.10.12 833
20550 처가집 말뚝박기 - 5부 익명 2019.10.11 618
20549 신디의 비밀 - 3부 익명 2019.10.10 357
20548 암캐 트레이시 - 30부 익명 2019.10.10 373
20547 처가집 말뚝박기 - 4부 익명 2019.10.10 496
20546 처가집 말뚝박기 - 3부 익명 2019.10.10 542
20545 처가집 말뚝박기 - 2부 익명 2019.10.10 521
20544 공중변소 - 6부 익명 2019.10.10 286
20543 신디의 비밀 - 2부 익명 2019.10.10 153
20542 암캐 트레이시 - 27부 익명 2019.10.10 147
20541 신디의 비밀 - 1부 익명 2019.10.10 290
20540 신디의 비밀 - 프롤로그 익명 2019.10.10 179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225 명
  • 오늘 방문자 364 명
  • 어제 방문자 377 명
  • 최대 방문자 809 명
  • 전체 방문자 84,509 명
  • 전체 게시물 137,544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8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