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가집 말뚝박기 - 3부

처가집 말뚝박기 - 3부

익명 0 297 10.10 02:00
음모 1-3





처가집 본가에서 일하는 아줌마였다

어릴때부터 일하던 아줌마라 거의 한 식구나 다름없는 존재였다

장인이나 장모도 집에 들어가서는 거의 아줌마에게 집안일을 맡길정도로 신뢰하는 그런 아줌마였다

태수도 몇번 본적이 있었지만 아줌마는 태수를 탐탁해하지않았고 언제나 쌀쌀맞게 대했다

태수도 굳이 친해지려 하지않았고...







"이를 어째..."



아줌마는 몸안에 박힌 기구를 뺄 엄두도 못내고 자리에 벌떡일어나 얼굴만 가린채 어쩔줄을 몰라했다



"왠일이십니까?"

"전...아가씨 김치좀 갔다주고 가려고..."

"근데 이꼴은 뭐지요?"

"그게....."



아줌마는 울상이 되어 버렸다



"잘됐네 한사람쯤 협력하는 사람이 생겨서.."



태수는 아줌마가 앉았던 의자에 앉자 바닥이 축축했다



"아이고 아줌마 너무 많이 쌋네 여기가 흥건하네"

"엄마야..."



태수는 어쩔줄 모르는 아줌마를 책상위로 이끌었다



"이리와..어차피 이렇게 된거 어떻하겠어?"

"음...."



칼자루는 태수가 쥐고있는데 어쩌랴 아줌마는 태수의 손에 이끌려 책상위에 걸터앉았다



"이런걸로 놀면 되나 내 진짜를 꼽아주지..."

"상무님...."



아줌마느 포기했는지 순순히 책상위에 누었다

태수는 아직도 열심히 작동중인 기구를 잡고 빙빙 돌리며 아줌마 보지를 괴롭혀주었다



"아.....나.....또 가네"

"벌써 가면 안되지..밤은 길다구"

"아가씨 오면 어떻해요"

"걱정마 내 그전에 끝내주지..."



태수는 아줌마의 유두를 입에 물었다

그리고 이빨을 세워 지근지근 씹어주었다



"아아...상무님...아파요"

"꾹 참으라고 너 내가 갔을때 날 무시한던데...오늘 그 댓가를 치루게 해주지"

"그건....."



아줌마는 고통에 말을 잇질못했다

태수는 아줌마의 유방을 쥐어짜듯 주무르자 금방 벌게졌다



"그럭저럭 쓸만한데..."

"아....아...."



아줌마는 아픈지 자꾸 책상위로 위로 올라갔다

태수는 아줌마의 보지에서 기구를 꺼냈다

아줌마의 보지는 터널처럼 구멍이 뻥 뚫렸다



"아주 음란하구만...이런 사람이 새침떨기는...."



태수는 바지를 내리고 그구멍에 자지를 들이밀자 단숨에 뿌리까지 들어갔다



"뭐야 너무크잖아..태평양이네..."

"헉헉...전 그동안 사귀는 남자없었어요"

"근데 아기도 안나은 보지가 왜 이리 커"

"그건 저도 잘...."

"너 혹시 자위 많이하는거 아냐?"

"그럼 커지나요?"

"나참 나이는 어디루 먹은거야?"



태수는 깊은 심해에 빠진 멸치마냥 좌우로 흔들어보아도 느낌이 없었다



"여기서 그만 둘까?아니야 처가에 내편하나 만들어야 앞으로진행할 일이 편할텐데...."



태수는 연신 허리를 움직이다 아줌마를 일으켜 세웠다



"왜요?"

"앞으로는 도저히 안되겠어 엎드려봐..."

"....그건 동물이나..."

"잔소리가 많네..이꼴을 우리마누라에게 보여주고 싶은가보지?"

"아...아뇨"



아줌마는 얼른 엎드렸다

태수는 풍만한 엉덩이를 벌리고 국화무늬 모양의 구멍을 들여다 보았다



"조기다 박을까?"



문득 태수눈에 아까 아줌마보지속에서 놀던 기구가 눈에 띄였다

태수는 입가에 미소를 지었다



"자 다시 달려볼까?"

"어딜 달려요?"

"다시 하자는 얘기야...후후"

"그래요 어서..."



태수는 자지를 다시 터널속에 집어넣었다



"네보지가 너무커서 내가 다른 방법을 써볼께"

"난 좋은데...맘대루 하세요"

"그 태도..맘에드네 앞으로 나한테 그런 공손한 태도를 보이도록.."

"네..."



태수는 자지를 반쯤꺼내고 기구를 구멍에 끼워넣었다

그리고 스위치를 올리자 태수의 자지와 자리다툼을 하며 아줌마의 뱃속을 뒤집기 시작했다



"아아아....뭔지 몰라도 아래가 묵직하네...아 좋아 더더더....."

"나도 좋은데..."



기구의 진동이 자지끝에 전해지자 태수도 덩달아 달아올랐다



"아......상무님 너무 좋아요"

"너가 좋다니 나도 좋다....나 부탁이있는데..."

"헉헉 뭔데요 제가 할수있는 일이라면..."

"충분히 할수있지..."

"음음....그건 나중에 말하고 어서 더 깊이 쑤셔줘요"

"그럼 말이 술술나오네 그동안 어떻게 견뎠어?"

"그냥 자위하며....아아아아 자궁을 쿡쿡찌르네..."



태수는 자지를 살짝 뺏다



"아잉...안돼"

"내가 시키는대로 해줄꺼지?"

"네네 뭐든지.....그러니 제발 박아줘요"

"그래 약속했다 내 이거 다 녹음하고있으니 나중에 딴말하면 알지?"

"그래요 저도 약속은 지킬테니...제발..."

"그럼 다시 똑똑히 말해봐...나는 상무님의 말에 절대복종,충실히 행할것을 맹세한다 "

"나는......."

"좋았어...."



태수는 기구를 보지속을 휘저으며 그애액을 살짝 항문에 발랐다

그리고 자지를 국화무늬 구멍에 집어넣었다



"아아악..거긴.....아퍼"

"좀만 참어...여기맛들이면 정신못차릴껄"

"너무 아퍼요"

"힘을 빼...그리고 깊은 호흡을 하라구..."



태수의 자지는 아줌마 항문에서 뿌직거리는 소리를 내며 창자를 뒤흔들었다

아줌마도 견딜만한지 다시 헐떡거리기 시작했다



"아...항문에도 할수가 있구나...아아아 난 몰랐어요"

"여기두 개발하면 쓸만해...특히 너한테는...."

"음....상무님이 개발해주세요....나도 기분이 이상해져"

"어떤 기분인데?"

"상무님 자지가 뱃속으로 들어오는 기분이랄까 뭐 그런거..."

"여기 너무 조이는데? 느낌이 좋아"

"음음 아아아....나도 좋아요"

"근데 자위는 뭘로 햇는데 보지가 태평양이야?"

"아아앙...말하기 창피한데...왜 있잖아요"

"기구?"

"아뇨..오이나 바나나 그런거..."

"아니 그럼 반찬거리를 가지고 자위를 했단말야?"

"네..."

"그리고 그걸루 반찬만들고?"

"네....아이 이거 말하면 안되는데..."

"나참...제일 큰거 뭐루했어?"

"최근에 오이나 바나나는 성에 안차서 호박이나 참외같은걸로...."

"그정도 가지고는 이렇게 안 벌어지는데..."

"음...어제 회장님이 드시는 양주로 해 봤는데...그것때문인가?아...어제 무우로 해봤어요"

"거짓말..."

"아앙....정말..."

"좋아 이따 확인해봐야지..."

"그래요.....근데 아까부터 자꾸 보지가 타는 느낌이..."

"나도 등골이 떙긴다..."

"그리고 머리속이 비어가는 느낌이에요...이게 올가즘인가?"

"아마두 어쩌면...."



태수가 기구를 빼자 정말 달아올랐는지 보지가 벌렁거리며 물이 질질 흘렀다

그걸 보고있던 태수도 힘이 들어갔다



"아....나도 싼다"

"난 벌써부터 싸고있어요...상무님......"



책상밑으로 진한 액들이 뚝뚝떨어졌다



"대단한 여자야 너....으으윽"

"상무님두......아아아아아악......"



거실에 밤꽃냄새와 암내가 퍼졌다











즐거운 주말이네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551 처가집 말뚝박기 - 6부 익명 10.12 514
20550 처가집 말뚝박기 - 5부 익명 10.11 369
20549 신디의 비밀 - 3부 익명 10.10 179
20548 암캐 트레이시 - 30부 익명 10.10 187
20547 처가집 말뚝박기 - 4부 익명 10.10 267
열람중 처가집 말뚝박기 - 3부 익명 10.10 298
20545 처가집 말뚝박기 - 2부 익명 10.10 284
20544 공중변소 - 6부 익명 10.10 151
20543 신디의 비밀 - 2부 익명 10.10 77
20542 암캐 트레이시 - 27부 익명 10.10 57
20541 신디의 비밀 - 1부 익명 10.10 121
20540 신디의 비밀 - 프롤로그 익명 10.10 90
20539 암캐 트레이시 - 25부 익명 10.10 74
20538 암캐 트레이시 - 30부 익명 10.09 90
20537 처가집 말뚝박기 - 4부 익명 10.08 167
20536 처가집 말뚝박기 - 3부 익명 10.07 205
20535 처가집 말뚝박기 - 2부 익명 10.06 350
20534 공중변소 - 6부 익명 10.05 166
20533 신디의 비밀 - 2부 익명 10.04 107
20532 암캐 트레이시 - 27부 익명 10.03 107
20531 신디의 비밀 - 1부 익명 10.02 157
20530 신디의 비밀 - 프롤로그 익명 10.01 114
20529 암캐 트레이시 - 25부 익명 09.30 115
20528 암캐 트레이시 - 24부 익명 09.30 81
20527 암캐 트레이시 - 23부 익명 09.30 99
20526 암캐 트레이시 - 22부 하 익명 09.30 87
20525 암캐 트레이시 - 22부 상 익명 09.30 89
20524 암캐 트레이시 - 21부 익명 09.30 246
20523 나는 몽마의 자식이다 - 9부 익명 09.30 85
20522 암캐 트레이시 - 20부 익명 09.30 80
20521 공중변소 - 5부 익명 09.30 151
20520 암캐 트레이시 - 19부 익명 09.30 76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61 명
  • 오늘 방문자 244 명
  • 어제 방문자 299 명
  • 최대 방문자 809 명
  • 전체 방문자 59,731 명
  • 전체 게시물 133,331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2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